미래학자·미래학 학술원 [국제미래학회] Global Futures Studies Association

회장인터뷰

home 학회소개 회장인터뷰
[대학혁신 웨비나]안종배 국제미래학회 회장 대학혁신 주제발표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21-04-21 02:15:13
  • 조회수 88
첨부파일 KakaoTalk_20210415_125711475_04.jpg



http://news.unn.net/news/articleView.html?idxno=507481


[제3회 혁신 Webinar] 안종배 국제미래학회장 주제 발표  

교육부, 대학혁신지원사업총괄위원회 주최로 413일 호텔인터불고 대구서 3회 대학혁신지원사업 웨비나 컨퍼런스개최


안종배 국제미래학회장(한세대 미디어영상학부 교수)는 코로나19로 가속화하고 있는 기술발전에 맞춘 인재 양성을 위해 대학이 ‘변화 속도’보다 ‘변화 방향’에 대해 고민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학은 이제 ‘말’을 타는 법을 가르칠 게 아니라 ‘자동차’를 운전하는 방법을 알려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안 회장은 13일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열린 ‘제3회 대학혁신지원사업 웨비나 컨퍼런스’의 두 번째 세션을 맡아 ‘미래사회 트렌드와 대학 교육혁신’을 주제로 강연했다.

안 회장은 “인생은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다”는 괴테의 말을 시작으로 운을 뗐다. 이어 “기업뿐만 아니라 문명 전체가 가치 지향적으로 진보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면서 “대학 역시 변화의 방향성을 인류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설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들어 기업들도 이익을 최우선으로 추구하다가 코로나19 이후에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가치를 내세워 경영 방침을 바꿔 나가는 추세다.

안 회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는 “4차산업혁명의 가속화로 초지능·초연결·초실감 사회가 실제로 구현될 것이다. 사업 측면에서는 언택트와 스마트, 인공지능이 비즈니스를 이끄는 핵심적인 툴이 될 것”이라고 정리했다.

안 회장은 모든 곳에 인공지능이 적용될 것이라며 AI 활용 능력이 뛰어난 인재들의 수요가 클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4차산업혁명으로 인한 응용산업의 성장과 기반사업의 성장을 견인할 인재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이러한 변화 속에서도 대학은 미래 혁신 인재를 양성할 수 있는 최적의 기관이라는 사실은 변함이 없다”며 대학 혁신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인류가 맞이한 위기를 최소화하고 코로나19와 4차산업혁명이 촉발한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서라도 ‘대학 혁신’이 중요하다고 여러 차례 언급했다.

안 회장은 대학혁신 핵심 전략으로 △미래사회변화 대응을 위한 미래예측전략 역량 강화 △미래직업 변화에 도전하는 미래인재 전문역량 함양 △창의성과 미래예측 기반 중·장·단기 혁신전략 마련 △미래변화를 기회로 만들 대학별 경쟁 역량 강화 등을 꼽았다.

대학 혁신에는 구체적인 행동들이 동반돼야 한다. 안 회장은 △교육과정 혁신 △교수방법 혁신 △지역협업 혁신 △교육대상 혁신 △교육장소 혁신 등을 통해 대학 혁신의 실질적인 노력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가장 먼저 교육과정 혁신이 필요하다. 이는 학습자 중심으로 교육과정이 개편되는 게 가장 중점이며 교수자가 적극적으로 참여해 새로운 교육과정을 개발해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


두 번째로는 이에 따른 교수 방법의 혁신이 이어져야 한다. 안 교수는 ‘SMART 방식’에 따른 교수법 혁신을 전했다. △S(Self-collabo) 학생 스스로 자기주도 학습과 협업할 수 있게 하는 교수법 △M(Motivated) 문제·프로젝트 중심으로 운영되는 동기부여 식 학생 중심 교육 △A(Adaptive) 학생 중심으로 진행되는 전공 맞춤형 교육 △R(Resource free) 다양한 교육자원을 이용해 문제 해결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교육 콘텐츠들을 활용하는 교육 △T(Technology Embeded) 스마트 ICT를 활용한 양방향 교육 등을 통해 대학의 자연스러운 교육 혁신이 가능하다고 봤다.

안 교수는 “‘SMART 방식’을 통해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하브루타식 교육도 가능해지고 실제적 교육 역량도 강화돼 강의만 했던 수업에서는 얻을 수 없었던 결과를 얻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미래 시대는 대학 교육 대상까지 넓어질 전망이다. 이제껏 대학교육 대상이 20~30대 청년층 타깃으로만 이뤄졌다면 이제는 대학이 평생교육의 장이 되어 성인 학습자에게 맞춤형 교육을 제공해야 하는 입장이 된 것이다.

안 회장은 “교육의 깊이를 원하는 정도는 사람마다 다르지만 모든 사람이 재교육을 원하는 시대가 됐다. 이런 수요층의 변화를 대학이 인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현직자 재교육이 필요하고 신기술 분야에 대한 단기 교육 과정을 운영해 새로운 산업에 대한 전환 교육이 원활히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혁신을 위한 공간 개혁도 빼놓을 수 없다. 대학의 해외 진출 활성화와 원격으로 해외 유학생 유치하는 방법도 공간 혁신에 속한다. 안 회장은 국내 대학이 외국 대학과 온라인 공동 교육과정을 운영하면 온라인 학사·석사 학위과정이 허용된다면 외국 학생을 유치할 수 있다고 봤다. 다양한 원격교육을 활용해 유학생 대상으로 온라인 강좌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도 말했다.

대학의 지역 협업 혁신 역시 지역 인재 양성을 위해서는 꼭 필요하다. 안 회장은 “지역 내 다양한 혁신 주체의 협력 체제를 구축하고 지역 수요 연계 인재양성을 위한 교육혁신이 필요하다”며 “대학 R&BD 강화를 통한 지역 산업 혁신과 대학자원을 활용한 지역 공헌 확대도 필수”라고 말했다. 특히 “지역의 전문대학은 지역문화와 지역 특화 산업 및 지역 전문인 재교육의 장이 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 회장은 마지막으로 대학 혁신을 위해 ‘차(CHA)차(CHA)차(CHA) 전략’을 대학에 적용해보라고 했다. 이는 미래 변화(Change) 예측을 통해 각 대학이 가야 할 바람직한 미래를 설정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 이어 실질적인 도전(Challenge)을 통해 위기를 바람직한 기회(Chance)로 바꿀 수 있다는 의미다. 안 회장은 “혁신을 위해서는 대학 구성원들의 일체감이 중요하고 이는 대학 혁신은 국가발전과 이어진다”는 말을 끝으로 발제를 마무리했다.

출처 : 한국대학신문 - 409개 대학을 연결하는 '힘'(http://news.unn.net)


목록





이전글 신년 칼럼, 2021년부터 10년의 미래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